유적/용어명 파동 유적(大邱 巴洞 遺蹟)
설명 대구광역시 수성구 파동 산 112번지에 위치하는 바위그늘〔岩陰〕 유적으로 2000년 국립대구박물관이 발굴조사하였다. 산성사에서 북쪽으로 뻗어내린 지맥의 말단부이자 신천이 만나는 지점으로 유적은 강이 내려다 보이는 높은 곳에 입지한다. 화강암(花崗岩)으로 이루어진 바위는 위쪽이 아래보다 200㎝ 정도 돌출되었는데, 바위그늘 아래 부분의 폭 250㎝, 길이 600㎝의 도랑〔溝〕에서 표토층인 Ⅰ층, 삼국시대에서 통일신라시대의 Ⅱ층, 신석기시대에서 청동기시대까지의 문화층으로 추정되는 Ⅲ층, 고토양층(古土壤層)인 Ⅳ층 등 모두 4개층을 확인하였다. Ⅲ층에서는 민무늬토기〔無文土器〕편을 비롯하여 갈돌〔耉石棒〕과 갈판〔耉石〕, 홈자귀〔有溝石斧〕편, 긁개 등이 출토되어 신천을 따라 형성된 주변의 고인돌〔支石墓〕, 집자리〔住居址〕 등과의 관련성을 보여주었다. (유병록)
참고문헌 대구 파동 암음유적 발굴조사 보고서(국립대구박물관, 2002)
구분 유적
사전명 한국고고학 전문사전(청동기시대편)

국립문화유산연구원이(가) 개방한 파동 유적(大邱 巴洞 遺蹟)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수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유용한 정보가 되셨나요?
  • 담당부서 :
  • 담당자 :
  • 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