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

기단부 발굴조사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사업 홍보브로슈어 PDF 다운로드


미륵사지 석탑은 1998년 안전진단 결과 구조적안전이 우려되어 1999년 해체보수정비가 결정되었다. 이후 전라북도와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대행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2001년 10월부터 연구소에서 석탑의 해체조사 및 보수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미륵사지 석탑은 해체가 완료되어 기초부만 남아있는 상태이다. 석탑의 해체는 6층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되었으며 보강된 콘크리트와 석축까지 모두 해체되었다. 해체 전 석탑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문헌기록이나 자료를 찾기 어려웠으나 해체 및 발굴 조사 과정에서 상세한 자료가 축적되기 시작하였고 건축, 보존과학, 고고학, 미술사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연구가 진행되었다.

그동안의 조사 및 연구 내용은 심포지엄, 공개설명회 등을 통해 관련 전문가 및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있으며 해체조사보고서 발간 등 기록보존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고유제 (해체시연) 사진 고유제 (해체시연) 심초석 해체 사진 심초석 해체


기단부 발굴조사

석탑의 기초 등 주요 부분의 상태를 확인하고 조성방식을 밝히고 발굴조사가 실시되었다. 발굴조사는 기존토층을 최대한 보존하는 범위 내에서 실시되었다. 조사결과 대지를 조성하기 위한 성토층과 석탑 축조를 위해 되파기 후 할석을 혼합하여 더욱 견고하게 조성한 다짐층이 확인되었다. 성토층은 석탑 건립 이전 사지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동시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GPR탐사 및 지내력 시험을 실시한 결과 현 석탑의 기초는 상당히 견고하고 안정적인 상태로 확인되었다.

발굴조사 완료 후 전체평면 사진 발굴조사 완료 후 전체평면
목봉 다짐흔 사진 목봉 다짐흔
서측 트렌치 내부 상태 사진 서측 트렌치 내부 상태


진단구(鎭壇具) 출토

십자형 공간의 남측 통로바닥석 하부에서 지진 등 액을 막는 의미를 갖는 진단구가 산발적으로 출토되었다. 토제나발 등 토제품을 비롯하여 청동뒤꽂이, 청동구슬 등의 청동제품과 관옥, 홍옥, 유리구슬 등 옥석 유리제품, 철제류 등 종류가 매우 다양하며 백제 석탑에서 발견된 진단구로써 의미가 크다.


진단구 출토 위치 사진 진단구 출토 위치
토제나발 사진 토제나발
유리구술 등 출토유물 사진 유리구술 등 출토유물
  • 정보제공부서 : 건축문화재연구실
  • 담당자 : 김현용
  • 문의 : 063-836-7933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