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

보존과학조사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사업 홍보브로슈어 PDF 다운로드


미륵사지 석탑은 1998년 안전진단 결과 구조적안전이 우려되어 1999년 해체보수정비가 결정되었다. 이후 전라북도와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대행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2001년 10월부터 연구소에서 석탑의 해체조사 및 보수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현재 미륵사지 석탑은 해체가 완료되어 기초부만 남아있는 상태이다. 석탑의 해체는 6층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되었으며 보강된 콘크리트와 석축까지 모두 해체되었다. 해체 전 석탑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문헌기록이나 자료를 찾기 어려웠으나 해체 및 발굴 조사 과정에서 상세한 자료가 축적되기 시작하였고 건축, 보존과학, 고고학, 미술사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연구가 진행되었다.

그동안의 조사 및 연구 내용은 심포지엄, 공개설명회 등을 통해 관련 전문가 및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있으며 해체조사보고서 발간 등 기록보존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고유제 (해체시연) 사진 고유제 (해체시연) 심초석 해체 사진 심초석 해체


보존과학조사

석재의 풍화는 노출환경에 지배적인 영향을 받는다. 미륵사지 석탑은 오랜 세월동안 외부 환경에 노출되면서 다양한 풍화산물이 표출되었다. 이러한 훼손상태를 분석하기 위해서는 환경조사와 더불어 풍화상태의 훼손지도 작성이 필요하게 되며 대부분 현장에서 이루어진다. 훼손특성에 대한 정보는 해체 후 부재 현황조사를 통한 단위부재 상태조사카드에 기록되며, 이러한 데이터는 추후 보존처리 방안을 강구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환경조사

환경조사는 석조문화재 주변 환경자료를 수집·분석하여 풍화원인에 대한 규명과 보존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초조사이다. 석탑 주변에 자동기상관측기를 설치하여 온·습도, 강수량, 일사량, 풍향 및 풍속 등을 측정하였다.

기상관측기(S-10RM) 사진 기상관측기(S-10RM)
2003~2005년 바람장미 사진 2003~2005년 바람장미

훼손지도 작성

석조문화재는 자연환경에 노출되면서 물리적, 화학적, 생물학적 손상이 복합적으로 진행된다. 따라서 석탑에 관찰되는 훼손상태를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훼손지도를 작성하였다. 이러한 작업은 훼손 유형별 정보의 기록 및 보존처리 방안을 수립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

화학적 훼손지도 사진 화학적 훼손지도
생물학적 훼손지도 사진 생물학적 훼손지도

단위부재상태조사

육안으로 관찰되는 각 부재의 유형별 훼손 특성과 범주 등을 상세히 조사, 기록하는 과정으로 규격조사, 입면사진, 훼손유형별 세부사진을 첨부하여 부재별 상태에 대한 진단을 하게 된다. 특징적 훼손양상이 표출된 경우에는 미세확대현미경을 이용하여 정밀한 데이터를 확보하였으며 각 부재의 형태적, 암석학적, 훼손도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단위부재조사카드를 작성하였다.

부재표면 미세확대현미경 촬영 사진 부재표면 미세확대현미경 촬영
단위부재조사카드 작성 사진 단위부재조사카드 작성
  • 정보제공부서 : 건축문화재연구실
  • 담당자 : 김현용
  • 문의 : 063-836-7933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