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주얼

조선고적조사보고

조선고적조사보고
유적/유물명 환문총내부
보고서명 통구上下
열람번호 912.54국53ㅌv.1 부서명 1268
조사지 만주국 통화성(通化省) 집안현(輯安縣) 조사자
이케우치 히로시(池內宏), 우메하라 스에지(梅原末治), 미즈노 세이치(水野淸一), 미카미 지난(三上次南)
발굴위치 집안현(輯安縣) 고구려시대 유적 현재지명
조사년도 1938(소화(昭和)13년) 시대분류 고구려
사업설명
 석실(石室)은 봉토의 현 상태에 있어서는 조금 그 북부(北部)에 치우치고 서남쪽을 향해서 선도(羨道)를 통한다. 경사지에 일으킨 방형(方形)의 분롱(墳壟)은 그 북변(北邊)이 가장 높은데 석실의 기저(基底)는 이에 대해서 5, 6척 하위(下位)에 놓이고 주축(主軸)의 방향은 거의 이 일변(一邊)과 병행(竝行)하고 있다. 석실의 평면은 방형의 현실에 길고 가느다란 선도를 부착한 것이고 형식은 몹시 간단하다. 입면(立面)은 선도가 단순한 직방형(直方形)인 것에 비하여 현실 내부는 요절(腰折) 천장식(天井式)으로 구축되어 있다. 칠식(漆?)으로 발라진 벽면은 대체적으로 정제(整齊)하고 평면의 방형은 조금 일그러져 있다. 현실 저면(底面)의 넓이는 세로 10척 남짓, 가로 11척 남짓이다. 그 중앙에는 높이 1척 정도의 커다란 방형의 관좌(棺座)가 있다. 이것과 네 벽과의 간극(間隙)은 폭 1척 5, 6촌의 좁고 긴 홈을 이루고 있다. 선도는 높이 약 10척이다. 그 저면의 전반(前半)은 일단 높게 구축되어 있고 벽면에는 많은 현실과 함께 두터운 칠식을 시행하고 있다. 석실의 내면은 현실도 선도도 모두 벽화로 장식되어 있다. 안타까운 것은 수분이 침입되어 박락(剝落)한 개소(個所)가 많다는 것이다. 특히 선도 전반 및 현실의 상반부와 같은 것은 거의 옛 모습을 비추어 보기 어렵다.
연관자료 국립중앙박물관도서관
데이터 이용 만족도 만족도 확인
  •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제공한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4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부가정보

부가정보 상세 검색
이미지 (6)
1
도면
맨위로